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취업스타

Home > 커뮤니티 > 취업스타
게시판 보기
제목 2018학번 김가영(트루엘어린이집)
내용

1. 본인소개

안녕하세요. 저는 한림성심대학교 사회복지과 18학번 김가영입니다. 한림성심대학교 사회복지과에서 2년이라는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을 보내고 현재 트루엘어린이집에서 담임교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만나 뵙게 돼서 반갑습니다.

 

2. 학교생활

2년 동안의 학교생활을 마치고 나서 주변 사람들은 제게 작은 고추, 작지만 누구보다 강한 사람.”이라는 표현을 많이 들었습니다. 학교 수업과 강의를 들을 때 항상 맨 앞자리에 앉아서 교수님과 지속적으로 상호작용을 나누며 열정을 가지고 수업과 강의에 임했습니다. 학교에서 주최하는 특강 시간에도 맨 앞에 앉아서 질문을 하고 나만의 요약 노트를 작성하는 작지만 강한 학생이었습니다. 수업과 강의뿐만 아니라 교수님과 친구들의 관계, 선배님과 후배들의 관계에도 소중함과 행복감을 느끼며 여러 방면으로 성실함과 꾸준함, 즐거움이 가득한 학교생활을 보냈습니다.

 

3. 한림성심대 사회복지과를 선택한 이유

어렸을 때부터 사회복지사의 꿈을 가지고 키워나가고 있었고 학교에서 배운 지식과 기술을 토대로 현장에 접목시키고 싶었기 때문에 한림성심대학교 사회복지과로 결정했습니다. 한림성심대학교는 저처럼 취업을 목표로 하는 사람을 위한 세부적인 특강, 체계적인 실습, 지도교수님과의 지속적인 면담 및 상호작용 등 취업에 대한 열정과 기반이 탄탄한 학과였기 때문에 고민 없이 선택했습니다.

 

4. 현 직장을 선택한 동기와 직업에 대한 자부심

어렸을 때부터 대학교 1학년 2학기까지 사회복지사를 준비했던 사람이었기 때문에 보육교사에 대한 생각과 꿈을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1학년 때 진행한 보육실습을 통해서 차차 보육교사에 대한 생각과 꿈을 조금씩 가지게 되었습니다. 보육실습을 통해서 인연이 된 원장님은 제가 가지고 있는 보육교사로서의 자질과 꿈에 대해서 스스로 깊이 생각을 해볼 수 있는 시간과 환경을 마련해주셨던 감사한 분입니다. 원장님과의 인연이 취업으로 닿아 현재 원장님과 함께 근무하고 있습니다. 보육교사는 소중한 생명과 매일, 매 순간을 마주하며 생활합니다. 2의 부모님 같은 울타리가 되어 영유아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와주고 지지해주는 든든한 지원자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직업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5. 마지막으로 학우 여러분들에게

대학교 2학년 생활의 하이라이트 부분인 사회복지실습을 배정받고 준비하고 있다는 교수님의 말씀을 전해 들었습니다. 지금 이 시기가 학교생활 중에서 가장 고민이 많고 혼란스러운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저 또한 이 시기를 겪어본 사람이기에 학우 여러분들의 생각과 마음을 잘 이해하리라 생각이 듭니다. 바로 옆에 계시는 교수님들과 선배님들에게 고민을 나누고 소통하며 많은 격려와 지지를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파일
이전,다음보기
이전글 2016학번 박재우(한림성심대학교)
다음글 2012학번 윤형석(춘천요양병원)